시카고교차로
  • 신문줄광고
  • 신문보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자동차
  • 교차로장터
  • 추천업소
  • 커뮤니티
커뮤니티
교차로신문
주요뉴스
  • [기타] 美코로나 백신 접종 시작… 최초 접종자는 흑인 간호사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교차로 편집부
  • 20.12.14 14:28:23
  • 추천 : 0
  • 조회: 23

 


전 세계에서 가장 코로나19 피해가 심한 미국도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백신 대량 접종이 바이러스 대유행을 잡는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14일 뉴욕시 퀸스에 있는 롱아일랜드 주이시병원의 중환자실 간호사 샌드라 린지가 미국에서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0분쯤 린지 간호사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장면이 TV로 생중계됐다. 그는 임상시험 참가자를 제외하면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최초로 맞은 접종자가 됐다.

린지는 지난봄 뉴욕에서 시작된 미국 내 코로나19 대유행의 한복판에서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이며 환자들을 돌본 간호사다. 현지 언론은 소수 인종의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했다는 점에서 의료진 중에서도 흑인 여성인 린지가 최초 백신 접종자로 선택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린지는 접종 후 “나는 오늘 희망과 안도를 느낀다. 이것이 우리나라의 매우 고통스러운 시간을 끝내는 일의 시작이 되기를 바란다”며 “치료가 (가능해질 날이) 다가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이 안전하다는 믿음을 대중에게 심어주고 싶다”며 “터널 끝에 빛이 보이고 있지만 우리는 계속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첫 번째 백신이 접종됐다. 미국에, 그리고 전 세계에 축하한다”는 글을 올렸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