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송영화의 알아두면 좋은 부동산 상식] 내년 1월부터 신혼부부•생애최초 특공 물량 30%...소득기준 최대 20~30%P 완화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교차로 편집부
  • 20.10.17 01:04:28
  • 추천 : 0
  • 조회: 3

 [시카고 교차로+데일리투데이]는 한국의 인터넷 종합 일간신문인 데일리투데이(dailytoday.co.kr/news)와 기사제휴를 맺고 한국의 전반적인 뉴스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데일리투데이에 있으며 시카고 교차로는 이를 준수합니다.



[송영화의 알아두면 좋은 부동산 상식]

 

 



 

내년 1월부터 신혼부부•생애최초 특공 물량 30%...소득기준 최대 20~30%P 완화 




송영화 빌딩자산관리 전문가





( 사진: 데일리투데이 사진부 db )



내년 1월부터 신혼부부와 생애최초 대상자들을 상대로 한 특별공급 주택물량의 30%에 대한 소득기준이 20~30% 포인트 완화된다.

   

14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당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맞벌이 가구 등 더 많은 실수요 계층이 내 집 마련 기회를 더 가질 수 있도록 신혼부부·생애최초 특공 소득기준 추가 완화를 추진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공공·민영주택 모두 특공 물량의 70%는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00%(맞벌이 120%) 기준을 유지되지만, 나머지 30%는 소득기준을 2030%포인트 수준 추가 완화될 예정이다.

   

현재 공공주택은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00% (부부 맞벌이 120%) 이하일 경우 특공 신청이 가능하다.

   

민영주택은 특공 물량 75%는 공공주택과 소득기준이 같으며, 나머지 25%는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20%(맞벌이 130%) 이하라면 신청이 가능하다.

   

한편, 정부는 발표안에 따라 신혼부부 공공주택 특공은 물량의 30%의 소득기준은 130%(맞벌이 140%) 민영주택 특공 물량의 30%140%(맞벌이 160%)로 각각 완화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이를 통해 무주택 신혼가구 약 92%가 특공 청약자격을 갖게 되며 기존 신혼부부 자격대상가구 대비 공공분양은 81천가구, 민영은 63천가구에 특공 기회가 신규 부여되는 효과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시카고 교차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s :
  • 교차로 편집부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