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시카고 교차로+데일리투데이] ‘단 1명에게서만 항체 발견’...코로나19 집단면역은 한국에 적용 못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교차로 편집부
  • 20.09.14 01:24:56
  • 추천 : 0
  • 조회: 2

 [시카고 교차로+데일리투데이]는 한국의 인터넷 종합 일간신문인 데일리투데이(dailytoday.co.kr/news)와 기사제휴를 맺고 한국의 전반적인 뉴스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해당 기사의 저작권은 데일리투데이에 있으며 시카고 교차로는 이를 준수합니다.


( 사진: 고양시 /  데일리투데이 사진부 DB )

   


[데일리투데이 이정석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항체보유 여부 조사 결과 단 1명에게서만 양성반응이 나타난 것이 확인되면서, 국내 감염자를 포함한 민간의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이 현저히 낮은 것으로 파악되었다.

   

14일 방역당국이 발표한 일반 국민 1,400여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항체가(抗體價) 조사에 따르면, 항체보유가 나타난 이는 1명이었다.

   

이는 앞선 1차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0.1%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해당 수치로만 보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사람 중 항체를 보유한 사람이 거의 없다는 것으로도 나타난다.

   

아울러 자신도 모르게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된 후 항체를 갖게 된 '숨은 감염자'가 많지 않다는 뜻으로도 분석되고 있다.

   

지난 610일부터 지난달 13일까지 서울 경기, 대구, 대전, 세종 등 전국 13개 시도에서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사람 1440명을 대상으로 검체가 수집되었다.

   

해당 검체를 분석한 결과 단 1(0.07%)에게서만 항체가 발견되었으며, 수치상으로는 0.07%.

   

0.07%라는 수치는 지역사회에 항체를 보유한 사람이 거의 없어 집단면역을 통한 대응은 사실상 불가능함을 시사한다.

   

집단감역 불가함이 나타남에 대해 방역당국은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지금처럼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유행을 억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차 결과에 앞서 지난 79일 방대본이 공개한 1차 항체가 조사에서는 3,055명 중 1(0.03%)만 보유 양성으로 나타났던 바다.

   

한편, 코로나19 항체가 검사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후 체내에 항체가 형성됐는 지를 확인하는 검사다.

   

   


good1985@empas.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s :
  • 교차로 편집부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