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교차로
  • 신문줄광고
  • 신문보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자동차
  • 교차로장터
  • 추천업소
  • 커뮤니티
커뮤니티
교차로신문
주요뉴스
  • [기타] 328일 우주에 머무른 여성 우주인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편집국
  • 20.02.11 10:22:02
  • 추천 : 0
  • 조회: 89

 


지구 5248바퀴 돌다…여성 최장 ISS 체류한 우주인의 귀환


여성 우주비행사로서 새로운 기록을 쓴 미 항공우주국(NASA) 소속의 크리스티나 코크(41)가 무사히 지구로 귀환했다.

미 현지언론은 이날 아침 코크가 소유스 MS-13 캡슐을 타고 카자흐스탄 제즈카즈간 인근 사막에 내려앉았다고 보도했다. 코크는 다른 두명의 우주비행사와 함께 우주선 캡슐에서 빠져 나오면서, 환한 웃음과 함께 엄지손가락을 치켜들고 무사 귀환을 자축했다.

여성 우주비행사로서는 이제 전설의 반열에 오른 코크는 지난해 3월 15일 소유스 MS-12 우주선을 타고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착했다. 일반적으로 6개월 동안 ISS에 머물며 임무를 수행하는 것과 달리 코크는 임무를 연장하며 무려 328일을 우주에 머물렀다.


앞서 지난해 12월 28일 부로 코크는 단일 우주비행으로는 가장 오랜시간 우주에 머문 여성 우주비행사가 된 바 있다. 기존 기록은 288일 간 우주에 체류하다 귀환한 미국의 여성 우주비행사 페기 윗슨(59)이었다. 결과적으로 코크는 328일이라는 누구도 쉽게 넘볼 수 없는 기록을 경신한 셈. 이를 숫자로 보면 코크는 328일 동안 지구를 5248바퀴 돌았으며 거리로 계산하면 2억 2300만㎞를 여행했다. 이는 지구와 달을 291번 왕복할 수 있는 거리. 코크의 우주 기록은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 지난해 10월 18일 코크는 여성 우주비행사로서 또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 당시 코크는 동료 여성 우주비행사인 제시카 메이어(42)와 함께 사상 최초로 여성들만 참여한 우주 유영에 성공했다.
NASA에 따르면 코크는 고장난 배터리 충전 장치를 교체하기 위해 ISS 밖으로 나갔고 이어 메이어도 공구가방을 들고 뒤를 따랐다. 물론 과거에도 여성이 우주 유영에 성공한 적은 있으나 항상 남성 우주인과 짝을 이뤘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우주 개발에 있어서도 이제 여성이 남성과 동등하다는 것을 보여준 기념비적인 사건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당시 코크는 “(기록을 세운 것은) 정말로 큰 영광”이라면서 “ISS에 머무는 시간동안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윗슨은 나의 우상이자 멘토”라면서 “지난 몇년 동안 나를 지도해 줄 만큼 친절하고 멋진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은퇴한 우주비행사인 윗슨 역시 우주 비행사의 전설이다. 생화학자 출신인 윗슨은 모두 5차례 우주비행 임무를 완수했으며 총 665일간 우주에 머물렀다. 특히 여성으로서는 최초로 사령관으로 2번 ISS에 다녀왔고 우주 유영을 가장 많이 한 여성이기도 하다.

전기공학 석사 출신인 코크는 NASA가 지난 2013년에 모집한 우주비행사 21기 출신의 공학도이자 등산가로 ISS에서 총 210여 건의 조사와 연구에 참여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