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교차로
  • 신문줄광고
  • 신문보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자동차
  • 교차로장터
  • 추천업소
  • 커뮤니티
주요뉴스
  • [기타] 애플,폭스콘 신종코로나 최대피해 전망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편집국
  • 20.02.03 11:23:13
  • 추천 : 0
  • 조회: 10

 


중국시장과 생산 비중이 높은 애플과 대만 폭스콘(훙하이정밀) 등 정보기술(IT) 업체들의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됐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1월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상하이·장쑤성·광둥성·충칭 등을 포함해 글로벌 제조업 핵심이자 IT산업 부품공급 핵심인 6개 성이 춘제연휴 연장에 들어감에 따라 세계 IT부품 공급망이 타격을 받을 것이란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춘제 연휴는 31일까지이지만 중국은 연휴 기간을 2월 2일, 일부는 2월 10일까지로 연장했다.

홍콩 하이퉁증권의 개리 정 이사는 "신종 코로나가 무역전쟁보다 더 불확실한 환경과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보다도 더 큰 규모의 충격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우려했다.

가장 큰 타격을 받을 업체로는 애플 아이폰 거의 대부분을 만드는 폭스콘과 아이폰을 납품받는 애플이 지목된다.

개리 정 이사는 "반도체 제조는 자동화 비중이 매우 높은 반면 폭스콘과 (대만 OEM 전자업체인) 페가트론 같은 업체들은 매우 높은 정도의 노동집약적 조립에 의존하고 있어 (신종 코로나에) 더 노출돼 있다"고 지적했다.

애플은 글로벌 공급업체 약 800곳 가운데 290개 업체가 춘제 연장 지역에 있다. 특히 애플은 부품 공급, 완제품 조립 등 외에도 중국 내 매출에 크게 기대고 있다. 신종 코로나로 인해 애플의 수요와 공급 양면이 한 방에 날아가버릴 수 있는 위험에 노출된 셈이다.

CNN비즈니스는 상당수 애널리스트들이 아직은 애플에 얼마나 충격이 미칠지 예단하기 어렵다면서도 신종 코로나에 따른 수요·공급 차질이 예상보다 길어질 경우 매출과 생산 양 측면에서 상당한 충격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종 코로나는 무엇보다 지난해 중국시장 매출부진을 아이폰11 인기에 힘입어 막 떨어내려던 애플에 뼈아픈 일격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재 애플 전체 매출에서 중국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15%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