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교차로
  • 신문줄광고
  • 신문보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자동차
  • 교차로장터
  • 추천업소
  • 커뮤니티
주요뉴스
  • [기타] 위기의 위워크, 자회사 2곳 판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편집국
  • 20.01.29 10:39:56
  • 추천 : 0
  • 조회: 18

 


소프트웨어 회사 ‘팀’과 코워킹 스타트업 ‘더윙’의 지분을 매각


위워크가 자회사인 소프트웨어 회사 ‘팀’과 코워킹 스타트업 ‘더윙’의 지분을 매각하기로 했다고 22일 발표했다. 


모회사 위컴퍼니의 기업공개(IPO)가 무기한 연기되고 현금이 마르는 등 위기에 몰리자 비용 절감에 나섰다.

위워크가 20○○○ 10월 인수한 팀은 미국 소프트웨어 회사 아이오피스에 매각된다. 또 2017년 11월 위워크가 3200만 달러(350억 원)를 

투자해 사들인 더윙 지분은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벤처 투자 자회사 GV가 포함된 투자 컨소시엄에 넘어가게 됐다.


앞서 위워크는 지난해 11월 ‘90일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비핵심 사업 부문 매각 계획을 설명했다. 

CNBC에 따르면 이번에 매각하는 두 회사 외에도 2곳 이상의 매각 작업이 진행중이다. 위워크 산하 사설 초등학교 위글로우도 연중 학기가 끝나는 2020년 중반을 목표로 사업 축소를 계획 중이다.


위워크는 대규모 자금도 수혈 받기로 했다. 업체는 이달 안에 골드만삭스로부터 17억5000만 달러(2조450억 원)를 대출받는다. 

골드만삭스의 자금 지원은 위워크의 최대 투자자인 소프트 뱅크그룹이 지난해 10월 발표한 95억 달러 규모의 위워크 구제금융 패키지의 

일부다.


지난해 8월 상장 계획을 발표했던 위워크는 기업 지배구조나 사업모델의 수익성 등에 대한 투자자들의 의구심이 커지면서 IPO에 실패했다. 

위워크는 20○○○ 매출 18억 달러에 순손실 16억 달러를 기록했다. 위워크의 기업가치 평가액은 지난해 1월 470억 달러에서 최근 80억 달러

수준으로 추락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