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교차로
  • 신문줄광고
  • 신문보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자동차
  • 교차로장터
  • 추천업소
  • 커뮤니티
해외뉴스
  • [기타] 獨아우토반 일부 속도제한…40도 더위에 도로 녹아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편집국
  • 19.06.28 09:32:02
  • 추천 : 0
  • 조회: 9





   

  <독일 베를린에서 26일 한 여성이 공원 분수대에 들어가 더위를 식히고 있다>


   獨아우토반 일부 속도제한…40도 더위에 도로 녹아

    프랑스 '적색경보'  

    스페인에선 산불 확산
 

   40도 안팎을 오르내리는 사상 최악 6월 더위에 독일 아우토반 일부 구간 도로가 녹아내리면서 속도제한 조치가 부과됐다. 


27일 도이체벨레에 따르면,  독일 도로 관리당국은 작센-안할트 구간에 주행속도를 시속 60마일(시속 96km)로 제한했다. 아우토반은 평소 속도제한이 없지만, 땡볕에 일부 구간 도로 표면이 녹아내리면서 사고를 막기 위해 속도제한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수도 베를린 주변의 도로 경우 한때 3개 차선이 일시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발트해와 브란덴부르크 등 북부 휴양지로 향하는 철도 경우 일부 구간 철로가 햇볕에 녹아 휘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베를린 경우 26일 37도였던 기온이 27일 오후에는 26도로 떨어져 시민들이 한 숨 돌린 상태이다.   

독일 동부지역에서는 나체로 스쿠터를 타던 남성이 경찰에 적발되는 해프닝도 벌어졌다. 이 남성은 경찰에게 너무 더워 스쿠터를 타고 바람을 쐬려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트위터에 올린 사진을 보면, 이 남성은 몸에 실 한오라기도 걸치지 않았지만 보호헬멧은 쓰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40도가 넘는 더위가 이어지면서 27일부터 파리 일대 50여개 학교가 휴교했다. 27일과 28일 치러질 예정이었던 전국 고등학교 학력고사도 연기됐다. 프랑스 기상청에 따르면, 28일 남부 님과 카르팡트라 기온이 최고 45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탈리아 역시 40도에 안팎의 더위로 로마, 피렌체, 페루자 등 주요도시에 최고단계인 '적색경보'가 내려졌다. 밀라노 중앙역에서는 72세 루마니아 걸인 남성이 시신으로 발견됐다. 당국은 더위 때문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스페인에서는 고온저습 기온으로 인해 산불이 확산되고 있다. 마드리드의 28일 최고기온은 41도로 예상되고 있다. 일부 지역은 최고 44도가 예상된다.

유례 없는 6월 초 폭염의 원인은 사하라 사막에서 시작된 뜨거운 바람으로, 기상학자들은 대서양을 강타한 폭풍과 중앙유럽에서 형성된 고기압이 만나며 빨아들인 사하라의 뜨거운 공기가 서유럽을 강타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