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교차로
  • 신문줄광고
  • 신문보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자동차
  • 교차로장터
  • 추천업소
  • 커뮤니티
해외뉴스
  • [기타] 유람선 인양→7시간 수색→시신 4구…실종 4명 남았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편집국
  • 19.06.11 09:20:36
  • 추천 : 0
  • 조회: 47





   

  <11일 오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현장에서 대한민국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과 헝가리 인양관계자가 함께 선체 인양을 하고 있다> 

 

   유람선 인양→7시간 수색→시신 4구…실종 4명 남았다

   정밀 수색·감식 단계…"더 나올 수 있어" 

   신원 확인땐 韓구조 7·사망 22·실종 4명


  헝가리 다뉴브강에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11일 완전히 물 밖으로 빠져 나왔다. 사고 발생 이후 13일 만이다.


허블레아니호 인양은 이날 오전 6시47분께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Clark Adam)'이 작동하면서 본격 시작됐다. 인양에는 약 7시간이 걸렸다. 공식적인 인양 종료 시점은 오후 1시30분께다. 허블레아니호는 오후 1시40분께 바지선에 안착했다.

우리 구조대에서는 선내 수색에 2명, 예비 인원 2명, 시신 운반 6명, 이에 따른 예비 인원 4명, 안전 통제요원 4명 및 구조대장과 통역 등 18명이 작전에 투입했다. 

배가 수면 위로 떠오르기 시작한 건 오전 7시12분께부터다. 조타실에서 헝가리인 선장의 것으로 추정되는 손과 발이 보였고 헝가리 측 잠수사들이 투입돼 7시43분께 시신 수습에 성공했다. 

이어 우리 측 잠수사들이 8시4분, 8시7분, 8시18분 연속으로 갑판과 선실을 잇는 계단 출입구 인근에서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3구를 연이어 수습했다. 이 중에는 최연소 유람선 탑승객인 6세 여아로 추정되는 시신도 포함됐다.

인양 과정에서 선체 뒤쪽에 훼손된 부분이 새로 발견되면서 추가 와이어 설치를 위해 작업이 1시간 가량 중단되기도 했다.  

허블레아니호에 탑승한 한국인 33명 중 생존자는 7명, 사망자는 19명이다. 이날 선내에서 수습된 실종자 신원이 최종 확인되면 사망자는 22명이 되고 실종자는 4명이다.

지난달 29일 사고 당일 부다페스트에 강한 비가 내렸다는 외신 보도에 따라 남은 실종자 8명이 대부분 선내에 있을 것이라는 가능성이 점쳐졌으나 4명은 아직 흔적도 찾지 못한 상태다. 

인양을 마친 허블레아니호는 인근 체펠 섬으로 이동해 정밀 수색·감식을 받을 예정이다. 헝가리 경찰 측은 인양 직후 취재진과의 질의 응답에서 "선박에서 실종자가 더 나올 수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