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교차로
  • 신문줄광고
  • 신문보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자동차
  • 교차로장터
  • 추천업소
  • 커뮤니티
주요뉴스
  • [기타] 상무부 "ZTE 4억달러 예치…美서 사업 재개 허용"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편집국
  • 18.07.11 16:47:21
  • 추천 : 0
  • 조회: 6


상부무가 11일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중싱통신)이 4억 달러(약 4488억 원)을 결제대금계좌(에스크로 계정)에 예치함에 따라 미국내에서 사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그동안 ZTE에 대한 미국의 제재를 완화하는 조건으로 4억 달러 예치를 요구해왔다. 


상무부는 지난 3일에는 ZTE가 미국에서 기존 네트워크와 장비 유지에 필요한 사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유예 조치를 승인했다. 이 조치는 8월 1일까지 유효하다. 


상무부는 또 ZTE가 미국의 제재 이전 서명한 계약에 따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새로운 사업은 허용되지 않는다.  

 

상무부는 ZTE가 미국의 대북·대이란 제재를 위반하고 이에 따른 이행 조치를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난 4월 15일부터 미국 기업과의 거래를 금지했다.


경영 위기에 빠진 ZTE는 지난달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 제재 해제를 위한 조건에 합의했다.  


ZTE는 10억 달러(약 1조 695억원)의 벌금을 내고 합의 사항을 어길 경우에 대비해 보증금 성격으로 4억 달러(약 4278억원)를 예치하기로 했다. 이사회와 고위 경영진 교체, 준법 감시팀 설치 등에도 합의했다.  


미국은 요구 조건이 모두 지켜지면 제재를 영구적으로 해제하겠다는 입장이다.


ZTE는 이미 미국 정부에 10억 달러의 벌금을 납부하고 이사회 전원을 교체한 상태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