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 [기타] 브라질 검찰, 상파울루 시장 음식쓰레기 재가공물 학교급식 긴급수사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편집국
  • 17.10.20 14:50:44
  • 추천 : 0
  • 조회: 12

 

 

 

   브라질 검찰, 상파울루 시장의 음식쓰레기 재가공물 학교급식 긴급수사

 

  브라질 최대 도시인 상파울루시 검찰이 19일(현지시간)부터 음식쓰레기를 재가공해서 만든 알갱이 과자( pellets)를 학교급식으로 어린이들에게 먹이려고 한 주앙 도리아 시장의 계획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

  이는 도리아 시장이 빈민층 어린이들의 영양상태를 개선한다며 도입한 학교 급식용 재활용식품에 대한 항의가 점점 거세게 일어나자 검찰이 나선 것이다.

  문제의 알갱이들은 먹고 남은 음식물 쓰레기를 수거해 건조시켜 만든 것으로 팝콘과 비슷하게 생겼다.  일부는 케이크 등 다른 음식에 섞어서 넣고 있으며,  어떤 것들은 아이들에게 직접 그냥 먹이기도 한다.  도리아 시장은 어떤 종류의 내용물이 이렇게 해서 학교 급식으로 나가는지에 대해서는 자세히 밝히지 않았다.


  호세 카를로스 보닐라 담당검사는 AP 기자에게  검찰 당국이 이 재생식품의 영양가를 파악하기 위해서 알갱이 제조에 대한 자료와 검사 결과등을 요청해 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검찰은 "지금은 기소 단계가 아니라 이 급식의 내용물이 무엇인지를 파악하기 위한 단계"라고 말하고 "정말 그만한 영양가가 있는지 여부를 법의학팀에 분석하도록 의뢰했다.  만약 사실이 아닐 경우 처벌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 알갱이의 생산을 맡고 있는 플라타포르마 시네르지아사는  이 것이 자연식품과 똑같은 영양가를 가지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브라질은 2000년대 들어 고질병인 극빈층의 감소에 큰 업적을 이뤘지만 최근 심각한 경제난으로  수백만 가구의 빈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어왔다.

 

   상파울루 당국은 극빈자 수에 대한 통계조차 가지고 있지 않아서,  실제로 브라질 최대의 부자 도시인 상파울루에서 이런 재활용 음식물로 혜택을 받을 어린이의 수가 몇 명인지도 분명하지 않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2015년 내놓은 보고서에는 브라질 전체 인구의 5% 이하만이 영양실조인 것으로 나타나있다.

  그 동안 인권단체들은 이 음식물쓰레기 재활용 급식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여왔고 상파울루시 영양위원회도 이 정책에 반대했었다.   상파울루시 시의회도 18일 이 재활용 급식물에 대한 보고서를 시 당국에 요구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